Home > 문단마당 > 금주의 시
 수선집 근처/전다형
HIT : 206 WRITER : 운영자 DATE : 17년04월27일 17시02분
리스트 | 수정 | 삭제

    -수선집 근처/전다형- 구서1동 산 18번지 무허가 간이 수선집이 있었네 의수족 아저씨는 십 수년 째 주일만 빼고 수선일을 했네 나는 팔 부러진 우산을 들고 찾아갔네 허름한 문이 굳게 닫혀 있는 단골집 돌아서다 어둠 속 우두커니 서 있는 입간판에게 물었네 수척한 얼굴로 속사정을 털어놓았네 꺾어진 골목으로 어둠 몇 장 굴러다니고 영문을 모르는 바람이 틈새를 드나들고 있었네 맞은 편 산뜻한 수선집 미싱 요란하게 푸른 하늘을 박고 있었네 찾아준 은혜 잊지 못할 겁니다 헛걸음하게 해 죄송합니다 삐뚤한 글씨체가 손잡이 근처 붙어 있었네 나는 뜨거운 것을 목에 걸었네 발길을 돌려 건널목에 섰네 의수족 아저씨가 손때 묻은 연장을 메고 걸어가고 있었네 누가 맡겼다 찾아가지 않은 낡은 가방에 망치, 칼, 가위 쓰다 남은 실, 지퍼, 우산대 몇 땅으로 기우는 어깨 위에서 강물소리가 들렸네 아저씨가 자꾸만 되돌아보았네 신발 밑창에 친 못처럼 총총하게 박혀 있는 별을 올려다보며 헛기침을 했네 수선집 근처 굵은 주름살 떨어져 뒹굴고 있었네

리스트 | 수정 | 삭제
 허공의 집
 프라이팬/권은주

오늘 방문 529
전체 방문 13781781